토토
2019.12.10 01:18

스물여덟 불치병....

조회 수 2774 추천 수 0 댓글 0

정말 죽어야 끝나는 불치병인가요

원래 천성적으로 도박에 쾌감을 느끼는 성격이라

누구 추천도 없이 스물 한 살 군대에 있을 때부터 스포츠토토 시작한 1인입니다.

대학 편입 준비하면서 아버지 돈 이런 저런 거짓말로 한 3000 갉아먹고

외국가면 좀 나아질까 싶어서 어학연수겸 워킹 갔다가 거기서도 아버지한테 생활비+ 월급

외국사이트랑 카지노에 다 날려먹고 한국 돌아온지 2년 짼데 돌아온 후 더욱 더 빠져서

지금은 빚이 한 2천만원 됩니다. 부모님은 이혼하셨고 이 사실을 가족들은 아무도 모릅니다.

두 분 다 지금 너무 어렵게 사시는데 저를 너무 믿고 계시고, 제가 아르바이트하며 돈을 버는데도 항상 아껴쓰시는 돈

제가 다 도박으로 날려버리고 있습니다...

무슨 팔자 고쳐 보겠다고 학업만 질질끌면서 학업에 집중은 못하고 6,7년째 도박에만 빠져있으니 정말 참담합니다..

근 몇 년간 통장계좌에 만원이상이 일주일 이상 있었던 적이 없었던 거 같네요..

친구들 만원 이만원씩 모아서 술 한 잔 할때도 돈없어서 빌리고, 얻어먹고 ...

최근 육개월간 최고로 심각해져서 인간관계도 거의 끊기고 거의 시체로 사는 거 같습니다.

지인들한테는 다행히도 빚이 없어요. 두서가 없이 쓰고 있는데

지금도 있는 돈 다 날리고 너무 어지럽고 죽고 싶습니다.. 이렇게라도 어디에라도 오늘 새벽에는 하소연이라도 해야겠습니다..

몇 달을 돌려막다가 다음 달 카드 결제금액이 300인데 돈 나올 구석은 없고 그 날이 올 때까지 고통받을 거 같습니다..

드디어 신용불량자, 연체자가 되나도 싶고...

 

도박이랑 병.. 정말 치료하기 힘든 것 같습니다. 나름 배우고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데

알면서도 그게 너무 안되는 게 힘드네요. 도박을 하지 않을 때면 온몸이 아픈 환자 같아요..

진통제가 아무래도 돈이겠죠.. 전 어릴 적부터 가족사부터 생각하기 싫은 기억들이 너무 많습니다.

도박은 그런 스트레스에서 벗어나는 아주 쉽고 재밌는 도구였다고 생각해요. 제 자신을 합리화하는 것은 아닙니다.

제가 이 글을 올리면 몇 몇 분들은 그렇게 말하시겠죠. 아직 나이도 젋고 빚 2천은 누구나 갖고 아무 것도 아니다..

빚 액수가 문제는 큰 문제가 아닙니다. 전 제가 알고 있습니다 분명 이것보다 훨씬 낮은 밑바닥으로 향할 것이라고

전에는 항상 잃은 본전이 아까워서 다시 매꾸고 싶어서.. 너무 많은 돈을 잃어서 아까워서 계속하게 됐던 거 같은데

어느 순간부턴 그냥 제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서 하게 되더군요.. 잠오면 자고, 배고프면 밥먹고 이런 걸 누가 중독이라고

하진 않잖아요..  그냥 말 그대로 하루 종일 밥 안먹으면 배고파 죽듯이.. 도박도 마찬가지로 굶을 수가 없었습니다..

이제 당장 매꿔야 될 돈이 많은데.. 그걸 당장 충당할 방법이 도박밖에 없는 거 같구요...

지금 제 자존감은 완전 바닥입니다.. 이 악순환에서 벗어나고 싶습니다.. 가슴이 너무 답답해요..

계속 이렇게 살아서 뭐하냐.. 죽고싶다.. 죽을 거 같다.. 이러다가 죽겠지 매일 생각하지만... 누구보다도 살고싶습니다.

매주마다 도박치유센터도 다니고 있는데.. 전혀 도움이 되질 않습니다.... 진짜 벌레만도 못한 인생입니다. 쓰레기에요.

단도박을 위해서 부모님한테 말씀드리자니.. 실망감을 드리고 너무 불효자식이 될 거 같고.. 그렇다고 이렇게 살다가보면

언젠가는 돌아오지도 못할만큼 불효자식이 될 거 같고.......

도와주세요. 끊는방법좀 알려주세요. 이런 말은 하지 않겠습니다.. 다 저에게 달린 거니까요...

두렵습니다 앞날이.. 아버지랑 둘이 생활하는데.. 아버지도 사기 당하시고 세금폭탄 맞으셔서

계좌며 카드며 다 정지 되시고 정상적인 경제생활이 불가능한 상황인데.. 연체자 되기 싫다고 제꺼좀 막아달라고

할 수도 없는 상황이고..

제가 이곳에 글을 쓰는 이유는 해결책이고 단도박 모임 참석보다는.. 그냥 공감하고 싶습니다.

도박이란 병은 ... 제 자신은 너무 아프고 힘들고 가족들까지 힘들게 하는데.. 이해하지 못하죠 아무도..

왜이러는지... 하지만 저처럼 아프신 분들은 다 알고 계실거라고 생각합니다..

제 기억으로  8,9살 때 저는 주말마다 혼자서 버스를 타고 한 20분 정도에 거리에 사는 1살 터울 사촌형집에

매일 놀러 갔습니다. 그래서 보통 일요일 낮 정도에 집으로 다시 돌아오곤 했는데

사촌형, 누나도 다들 어디에 갔던 상황이었고 외숙모가 2천원정도를 주셨습니다. 집에 갈 때 버스비하고 용돈쓰라고

주신건데.. 그때 버스를 타러가기 전에 혼자 문방구에 들렸는데, 당시 버스비가 150~200원 정도였을 겁니다..

문방구에 있는 메달뽑기 게임에 1800원을 잃고 200원이 남았는데 그것마저 다시 따면되지 하다가 잃었던 기억이 나네요..

뭐 액수만 적었지 그때나 지금이나 대책없이 있는 돈 다 잃었던 거 보니 아마 제 도박중독은 그 때부터 시작이었던 거 같네요.

아무튼 그리고 저는 한 푼도 없이 버스정류장에서 한 30분 고민하다가.. 다시 외숙모집에가서

버스비를 달라고 할 용기가 없어서 집까지 걸어서 약 2시간 거리를 걸어갔습니다. 그리고 엄마에게 말씀드렸죠..

걸어왔다고.. 혼날 줄 알았는데 오히려 외숙모 입장만 더 난처하게 되버렸던 기억이 납니다...

지금 제 모습이 약 20년 전 버스정류장에 서서 무임승차를 할까.. 외숙모집에 다시 갈까.. 걸어갈까.. 고민하고 있는

그때의 모습 같습니다...

넋두리하다보니.. 너무 길어졌네요.. 하루하루가 답답하고 두렵네요.. 단도박..노력해야죠..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지금은 돈이 있을 수 있는 여건이 안되지만.. 이 경제적인 어려움 극복했을 때.. 한 달만이라도 계좌에

100만원 이상 가지고 살아봤으면 소원이 없을 거 같습니다..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 토토 파사장인 file 사다리장인 2020.09.28 52
85 토토 오랫만에 토토한번 해보고 후기 개만수무강 2020.09.15 311
84 토토 개만수무강 2020.08.08 816
83 토토 도박중독..... 토토썰모음 2020.02.21 2743
82 토토 토토로 인해서 모든걸 잃을 위기입니다 토토썰모음 2020.02.01 3037
81 토토 현 급식이가 쓰는 토토때매 10대 종친 SSUL 토토썰모음 2020.01.07 3547
80 기타 28살 고졸 노가다꾼 도박빚 7천만원 썰 file 토토썰모음 2019.12.29 2768
79 기타 총 도박빚 7천 300갚은썰 푼다 토토썰모음 2019.12.29 2809
78 기타 이걸 어떡해야할지.... 토토썰모음 2019.12.23 2559
77 토토 25살 남은건 빚뿐.... 토토썰모음 2019.12.23 2313
76 실시간 제나이24살 사다리시작한진 6개월만에 토토썰모음 2019.12.16 2836
75 토토 인간말종입니다.... 토토썰모음 2019.12.16 2669
74 기타 25살입니다..지금이라도 관둔다면 새인생을 살수 있을까요.. 토토썰모음 2019.12.16 2556
73 토토 돈 500만원이 5일만에.... 토토썰모음 2019.12.10 3304
» 토토 스물여덟 불치병.... 토토썰모음 2019.12.10 2774
71 토토 25살 토토... 토토썰모음 2019.12.10 2147
70 토토 토토썰.~~~ 토토썰모음 2019.12.10 2079
69 토토 인간말종 32살 토토썰모음 2019.12.07 2818
68 토토 토토끊을떄는 돈 떨어질떄인가... 토토썰모음 2019.12.07 2245
67 토토 토토 끊고 싶습니다. 토토썰모음 2019.12.07 22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